부안군,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16종 추가 선정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3/29 [11:36]

부안군,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16종 추가 선정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4/03/29 [11:36]

 

▲ 부안군,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16종 추가 선정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박성숙 기자] 부안군은 지난 27일 2024년 제1차 부안군 답례품 선정위원회(위원장 김홍우)를 열고 16종의 답례품을 추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는 부안뽕갈비, 신동진쌀, 찹쌀, 흑찰보리, 신동진밥이보약, 무첨가귀리선물세트, 잡곡선물세트, 백화고 선물세트, 진시황차, 오디청국장과립, 죽염장류세트, 오디발효액세트, 노을초코파이, 미네랄 칼슘소금, 부안패션굿즈 2건 등 11개 업체 16종의 답례품을 추가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부안군에 기부할 경우 다음달부터 앞서 선정된 답례품 70종을 포함해 총 86종 가운데 답례품을 선택할 수 있다.

신규 답례품은 등록 절차를 거쳐 ‘고향사랑e음’을 통해 오는 4월 15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군은 답례품 신규 발굴을 위해 지난 2월 29일부터 약 2주에 걸쳐 답례품 및 공급업체 공모를 추진했으며, 지역 대표성, 가격의 적정성,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도 등을 고려해 부안군 답례품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16개 상품을 추가로 선정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기부자들에게 좀 더 다양한 답례품을 제공해 고향사랑기부제 동참의 만족감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며 “고향사랑e음 시스템이 고향사랑기부제에 동참하는 중소기업들에게 홍보플랫폼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40개 업체 70종의 상품을 답례품으로 선정해 기부자에게 제공한 결과 4475건, 6억 5000만원의 기부금을 모금했으며 이는 목표금액(5억원) 대비 13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부안해경, 공공기관 및 대형마트 협업 구명조끼 착용 캠페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