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 영세사업장 중대재해 예방 무료 컨설팅 나선다

4월부터 소규모 영세사업장 대상, 찾아가는 현장 컨설팅 추진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2:33]

전북자치도, 영세사업장 중대재해 예방 무료 컨설팅 나선다

4월부터 소규모 영세사업장 대상, 찾아가는 현장 컨설팅 추진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4/04/01 [12:33]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박성숙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가 4월부터 도내 영세사업장을 대상으로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무료 컨설팅에 나선다.

'중대재해처벌법'이 2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올해 1월 27일부터 5인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 시행됨에 따라 법 적용을 받는 도내 사업장이 약 2만 곳이 추가됐다.

이에 전북자치도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어려운 용어로 이뤄져 있고, 소규모 민간 사업장이 법적 의무사항을 자력으로 이행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사업장별 무료 컨설팅을 실시한다.

컨설팅은 고용노동분야 전문가들이 사업장 기본정보, 운영수준 현황 및 유해‧위험요인 파악, 경영자 면담 등을 통해 위험요인 제거, 대체 통제 방안 마련 및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과 개선 대책 제시 등으로 추진된다.

현재 도는 14개 시‧군의 수요조사를 통해 중대재해예방 컨설팅 대상 사업장 70여 개소를 선정했으며,

이 외에도 컨설팅을 희망하는 근로자 수 30인 미만의 사업장은 추가 신청도 가능하니 사업장 소재지의 해당 시‧군 중대재해관련부서에 신청하거나 전북특별자치도 중대재해예방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윤동욱 도민안전실장은 “중대재해예방 컨설팅을 통해 영세한 사업장에서 법의 내용을 잘 몰라 처벌받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미리 대비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도내 중대재해 제로화를 통해 행복한 일터가 되도록 도차원에서 지속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포토] 2023년도 제1회 완산구민과 함께하는 송년음악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