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 확대깨끗한 축산농장에 자발적인 참여로 축산업 이미지 개선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1:41]

전북자치도,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 확대깨끗한 축산농장에 자발적인 참여로 축산업 이미지 개선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4/04/02 [11:41]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박성숙 기자] 전북특별자치도는 도민과 상생하고 환경과 조화되는 지속가능한 축산업 조성을 도모하기 위해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을 확대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깨끗한 축산농장이란 가축 사육밀도 준수, 축분 적정처리, 주변환경과의 조화 등 일정 자격요건을 갖춘 농장을 농식품부에서 지정하는 제도로, 축산농가의 자발적인 노력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조성 확대 시 축산업의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도에 따르면 올해 2월 기준 도내 깨끗한 축산농장은 1천119호(전국 6천671호, 16.8%)로 전남에 이은 전국에서 두번째로 많은 수치다.

전북자치도는 도내 축산 생산자단체 및 계열업체와 협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깨끗한 축산농장은 이웃과 함께하는 축산환경조성을 위한 정부 인증제도로 지난 2017년부터 국정과제로 시행됐다.

축사바닥 및 처리시설, 가축분뇨 관리 상태, 악취, 경관 중심 평가 등 평가표에서 70점 이상 획득해야 지정될 수 있으며, 지정된 농가는 축산관련 지원사업의 대상자로서 우선권이 부여되며 지정서 및 현판이 제공된다.

특히, 전북특별자치도는 깨끗한 축산농장의 지속적인 유지관리를 위해 사후관리 점검을 시행하고 있으며, 관리가 잘 이뤄지고 있는 농장에 대해선 인센티브로 축산농장 10호를 선정해 3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재용 전북특별자치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깨끗한 축산농장은 지역사회는 물론 국민에게 신뢰받는 축산업으로 발전하는 기틀을 마련하기 위하여 꼭 필요한 과제이니, 깨끗한 축산농장을 조성하는데 축종별 생산단체와 축산농가에서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포토] 2023년도 제1회 완산구민과 함께하는 송년음악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