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친환경 에너지 도시 조성 박차

제5호 태양광 발전소건립, 2024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주택지원사업 등 본격 추진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2:47]

전주시 친환경 에너지 도시 조성 박차

제5호 태양광 발전소건립, 2024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주택지원사업 등 본격 추진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4/04/02 [12:47]

 

▲ 제5호 에너지기금발전소 위치도


[전북뉴스 인터넷신문=김영숙 기자] 전주시가 에너지 자립률 향상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올해도 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확산에 집중하기로 했다.

시는 에너지 분야의 탄소중립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태양광발전소 건립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등 지역 주도적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시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확대를 위해 고덕생활축구장 주차장에 100kw 규모의 제5호 태양광발전소 건립을 추진한다.

시는 현재 제1~4호의 태양광발전소(500kw 규모)를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약 70만 kwh 전력을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판매 수익금은 에너지 복지 사업을 위해 에너지기금으로 쓰이고 있다.

또한 시는 올해부터 태양광발전소 운영을 통해 발급된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판매를 추진한다. 시는 이를 통해 매년 7000만 원 정도의 판매 수익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에너지 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REC는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 공급했음을 증명하는 인증서로, 필요로 하는 기업에서 전력거래소를 통해 구입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올해 국비 8억 원 등 총사업비 약 16억 원을 투입해 동서학동과 서서학동, 중화산1·2동, 풍남동, 효자1동 등 6개 동 253곳을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주민들의 에너지 복지 증진과 건축물 에너지 자립도 향상을 위해 특정 권역에 태양광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설치하는 것이 핵심으로, 시는 지난 2018년부터 6년 연속으로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동시에 시는 공모 선정 지역 외 시민들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 지원을 위해 총 3억 원을 투입해 주택 규모 및 에너지원 종류, 용량에 따라 차등 지원하는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도 전개한다.

올해 기준으로 태양광(3kw) 발전 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자부담 200만 원 정도로, 월350kwh 전력을 사용하는 경우(통상 4인 가구) 연간 79만 원의 전기료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김용삼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2050 탄소중립 실현과 친환경 에너지 자립도시 구축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와 더불어 전주시민들의 에너지 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포토] 2023년도 제1회 완산구민과 함께하는 송년음악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