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국립대, ‘지속가능건강연구소’ 개소

▸“지역사회의 건강 불평등 해소, 돌봄의 질 향상 위해 융합·창의적 연구”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22:20]

경상국립대, ‘지속가능건강연구소’ 개소

▸“지역사회의 건강 불평등 해소, 돌봄의 질 향상 위해 융합·창의적 연구”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4/06/21 [22:20]

▲ 경상국립대학교(GNU) 지속가능건강연구소는 6월 20일 간호대학 복합교육센터 대강당에서 개소식 및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남연우 기자] 경상국립대학교(GNU) 지속가능건강연구소(소장 전미양 간호학과 교수)는 6월 20일 간호대학 복합교육센터 대강당에서 개소식 및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지속가능건강연구소는 지역사회의 노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997년 간호대학을 중심으로 설립된 노인건강연구소에서 시작됐다.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건강 불평등을 해소하고 돌봄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다양한 학문 분야의 전문가들이 협력하여 연구하는 것이 필요하여 지속가능건강연구소로 발돋움한 것이다.

전미양 지속가능건강연구소장은 “융합적·창의적 연구로 인류 건강과 돌봄 수준 향상에 기여한다는 비전을 가지고 지속가능한 건강을 위해 다양한 학문 분야의 연구자뿐만 아니라 공공기관·기업체 등과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의료보건 분야의 정책을 개발하는 데도 기여하는 국내 대표적인 다학제 연구소로 자리매김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학술대회는 ‘지속가능한 건강을 위한 인간중심적 접근: 인문학과 자연과학의 통합’이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학술대회에서는 지속가능한 건강을 위한 인문학적 접근(경상국립대 김세호 교수), 예술치유적 접근(가천대학교 이현정 교수), 인간중심간호(중앙대학교 장숙랑 교수)에 대한 강연이 마련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부안해경, 공공기관 및 대형마트 협업 구명조끼 착용 캠페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