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수 의원, “월성1호기 가동중단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백지화는 정부의 배임적 행위”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흔들림 없는 엄정한 감사 촉구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18 [13:27]

박형수 의원, “월성1호기 가동중단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백지화는 정부의 배임적 행위”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흔들림 없는 엄정한 감사 촉구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0/06/18 [13:27]

 

박형수 의원, “월성1호기 가동중단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백지화는 정부의 배임적 행위”


[전북뉴스] 박형수 의원이 신한울 3,4호기 건설 백지화와 월성1호기 가동중단 등을 정부의 배임적 행위로 규정하고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엄정한 감사를 촉구했다.

6.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미래통합당 박형수 의원을 비롯해 이채익 의원, 김석기 의원, 국민의 당 이태규 의원, 한수원 전 이사였던 박기철씨, 탈원전반대 시민단체 최영대 대표 등이 함께했다.

이 자리는 최근 외압설이 끊이지 않는 감사원의 월성1호기 가동중단 감사에 대해 엄정한 감사를 촉구하고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미래통합당과 에너지 시민단체가 주도해 마련됐다.

박형수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린뉴딜을 주장하는 문재인 정부가 환경오염 없고 경제적 에너지원인 원전을 포기하고 화석연료인 LNG발전을 늘리고 있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 모순된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월성1호기 가동중단 결정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백지화는 대통령의 독선적인 에너지 정책에 관계 공무원들이 맞장구를 쳐 천문학적인 투자비용 손실 및 국가경쟁력 약화를 초래하는 배임적 행위”고 규정하면서 “감사원이 엄정하고도 객관적인 감사를 통해 이러한 배임적 행위의 전말을 꼭 밝혀내야 하며 그 과정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을 비롯한 감사위원은 그 어떠한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감사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