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꾸미 산란장 조성으로 어업인 소득창출 기대

군산 해역에 산란시설물 12만8000개 설치

[군산=전북뉴스] 남기범 기자 | 기사입력 2020/06/19 [12:56]

주꾸미 산란장 조성으로 어업인 소득창출 기대

군산 해역에 산란시설물 12만8000개 설치

[군산=전북뉴스] 남기범 기자 | 입력 : 2020/06/19 [12:56]

주꾸미 산란장 조성으로 어업인 소득창출 기대


[전북뉴스] 군산시가 어민들의 소득향상을 위해 주꾸미 산란장을 조성하며 주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군산시는 주꾸미 수산자원 회복과 어장 생산성 향상을 위해 연도, 비안도 연안에 주꾸미 산란장 패류껍질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주꾸미는 수심 5~50m 정도의 모래, 자갈 바닥에서 주로 서해에서 상대적 서식밀도가 높으며 패류껍질을 이용해 어획하기도 하며 특히 봄철 제철음식으로 어민들의 주 소득원인 수산자원이다.

최근 어린 주꾸미까지 무분별하게 포획되어 어획량이 급속히 감소되어 자원회복을 위해 해양수산부에서 산란기인 5. 11. ~ 8. 31.까지 주꾸미 금어기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주꾸미는 산란 시기에 패류껍질에서 산란하는 습성이 있어 이에 군산시에서는 금어기에 신규사업으로 2억3천여만원을 투입해 연도, 비안도 연안에 총 128,000개 산란시설물을 제작, 설치해 주꾸미 인입률 등 관리하고 있다.

주꾸미 1마리 산란량은 약 350~400여개로 산란시설물에 약 30% 이상 인입률을 예상하고 있으며 이를 금전적으로 환산하면 약 15억원의 경제적 가치가 있다.

×인입률×산란량×생존율×성체 1마리당 가격)또한, 산란시설물을 회수해 패각 안쪽의 따개비, 뻘 등을 제거 및 탈락, 손상된 패각은 보수해 일회성 사업이 아닌 지속적인 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성원 수산진흥과장은 “군산지역의 주 수산자원인 주꾸미 자원량 증가에 따른 어업인 소득 증대 및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