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상 고창군수, 현장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다

[고창=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09:14]

유기상 고창군수, 현장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다

[고창=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0/06/26 [09:14]

고창군청


[전북뉴스] 유기상 고창군수가 26일 성내면을 찾아 군민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고충 민원을 해결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마철인데 불구하고 많은 민원인들이 참석해 농로포장, 배수암거, 버스시간 배차간격 조정 등 여러 건의사항을 이야기했다.

다문화가정 주택 뒤편에 대나무 정리 작업을 하는 울력봉사 현장도 찾아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울력의 손길을 더했다.

영농 현장으로는 귀농귀촌 하우스와, 조경수 농장을 찾아 농가의 고충을 현장에서 보고 듣고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유기상 군수는 1931년 근촌 백관수, 백낙윤 등 96명의 장학계원들이 상해임시정부에 보낼 독립군자금 모집과 인재양성 등 항일운동을 위해 지은 건물인 흥동장학당을 찾아 “이렇게 유서 깊은 흥동장학당의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