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도시재생 1번지 ‘전주’ 뉴딜 공모 재도전

태평·다가지역 도시재생, 서노송예술촌 문화예술 창작공간 6호점 등 공모 준비 점검

[덕진구=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10:39]

전주시, 도시재생 1번지 ‘전주’ 뉴딜 공모 재도전

태평·다가지역 도시재생, 서노송예술촌 문화예술 창작공간 6호점 등 공모 준비 점검

[덕진구=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0/06/26 [10:39]

 

전주시청


[전북뉴스] 대한민국 도시재생 1번지 전주시가 2019년 도시재생 뉴딜 공모 미선정 지역에 대해 2020년 정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재도전한다고 26일 밝혔다.

전주시는 지난해 국토부가 주관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광역선정 공모에 태평·다가지역과 인후·반촌지역을, 도시재생 뉴딜 인정사업에 서노송예술촌 문화예술 창작공간 조성 사업을 공모 신청한 바 있으나 미선정됐다.

전주시 관계자는 올해 2019년 공모 평가시 제시된 평가위원의 보완의견을 반영한 활성화 계획안 수립과 도시재생 전략계획 변경 추진 등 공모를 위한 사전 행정 절차를 순조롭게 마무리 하고 막바지 공모 준비상황을 점검중이라고 밝혔다.

먼저, 지난 5월 코로나19 상황 속에 생활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한 주민공청회를 개최해 전문가와 주민 의견수렴을 거쳐, 6월 시의회 의견청취, 지역재생 총괄계획가 및 LH도시재생지원기구 사전컨설팅, 교수, 연구원, 중간지원조직 관계자, 시의원 등 20여명이 참여한 전주시 도시재생위원회 자문을 끝으로 사전 절차를 모두 이행했다.

국토부 사업 선정은 올해 중앙공모 선정에 도전하는 인후·반촌지역과 서노송예술촌은 오는 6월말까지 접수, 7월부터 평가를 거쳐 8월말 최종 선정한다.

한편 광역공모 선정에 도전하는 태평·다가지역은 오는 7월 3일까지 활성화계획안 공모 신청 8월 14일까지 전라북도 평가 9월 20일까지 실현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10월 말 최종 선정한다.

앞서 전주시에서는 지난 6월 9일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해 관계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재생 행정협의회를 개최해 진행중인 전통문화중심의 도시재생 서학동예술마을 도시재생 용머리여의주마을 도시재생 전주역세권 도시재생사업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등의 추진상황을 공유해 도시재생사업의 선도적 모델 구축을 위해 전 부서의 지혜를 모은 바 있다.

이와 관련 시는 현재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을 비롯한 전주역세권, 용머리 여의주마을, 서학동예술마을 등 4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남노송동 새뜰마을을 비롯한 4개의 새뜰마을 조성사업과 다가동에 도시재생 인정사업 ‘다가서당 프로젝트’ 등 총 1200억원 규모의 도시재생사업을 도시 곳곳에서 추진하고 있다.

김성수 전주시 도시재생과장은 “올해 재도전하는 공모사업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노후화된 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고 기초생활 인프라 및 생활환경을 개선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공모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