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고군분투 속 코로나19 확산 차단

확진자 동선·접촉자 파악 신속 대응, 591건 검사 전원 음성

[익산=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2:44]

익산시 고군분투 속 코로나19 확산 차단

확진자 동선·접촉자 파악 신속 대응, 591건 검사 전원 음성

[익산=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0/06/29 [12:44]

익산시청


[전북뉴스] 익산시가 지역 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단계 판매원으로 확인되면서 활동 영역이 넓은 확진자의 신속한 동선 파악과 접촉자 진단에 전 직원을 동원하는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시는 발 빠른 초동 대응으로 추가 확진 차단의 성과를 거뒀지만 긴장의 고삐를 풀지 않고 고위험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는 등 비상태세를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익산시보건소는 26일 4번째 확진자 발생 즉시 시민들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주력했다.

전북도 역학조사팀과 공조해 CCTV영상, GPS자료 등의 관련 자료와 경찰의 협조를 받아 신속하게 이동 동선을 추적하고 시민과 공유했으며 이동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유도했다.

동시에 방문 장소 8곳에 대한 신속한 소독작업을 마쳤다.

시는 확진자가 방문한 다중이용시설이 광범위함에 따라 팔봉 종합운동장에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즉각 운영에 돌입했다.

전문의 2명과 보건소 인력 등 모두 20여명이 투입됐으며 이들은 28일 24시까지 상주하며 방문자들의 코로나19 검사를 지원했다.

그 결과 시는 26일부터 사흘 동안 무려 지역 접촉자 95명을 포함한 591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확진자의 이동 경로가 밝혀짐에 따라 익산시는 고강도 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고위험시설에 대한 강력한 행정제재에 나섰다.

우선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콜라텍 5곳에 대해 감염병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한 결과 위험시설로 판단돼 28일 자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방문판매홍보관 4곳은 29일부터 일주일간 휴업하도록 조치했다.

이어 확진자가 방문한 장례식장은 일주일 동안 휴업 명령을 내려 폐쇄됐으며 지역 노인요양시설은 정부 지침이 내려올 때까지 방역 강화를 위해 면회를 금지하도록 공문을 발송했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 이용 시 의무화된 마스크 착용 여부를 철저히 점검하는 한편 택시의 경우 부득이하게 마스크를 미착용한 손님 응대를 위해 전체 1천400여대 택시에 손님용 마스크를 비치할 수 있도록 7,100장을 지원했다.

지난 26일 4번째 확진자 발생 이후 사흘 동안 종교시설과 예식장,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과 방역 및 코로나19 검사 등에 전 직원이 동원됐다.

이 가운데 직원 800여명은 종교·체육시설, 결혼식장, 음식점 등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했다.

결혼식장 점검에 나선 직원들은 QR코드를 통한 출입자 확인과 열체크 등을 실시했으며 종교시설도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순회하며 방역수칙 여부를 점검했다.

민간 실내체육시설 267곳에 방역수칙 안내문을 부착하고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7월 4일까지 운영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으며 음식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한줄로 앉아 식사하기’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전자출입명부도 의무화 적용 기간인 7월 1일까지 해당 시설이 모두 설치할 수 있도록 점검하고 종교시설과 학원에서도 도입할 수 있도록 적극 권장하고 있다.

전자출입명부 의무 적용시설은 고위험시설 8개 업종, 329곳으로 현재까지 317곳이 설치돼 97%의 설치율을 보이고 있으며 설치하지 않은 곳은 7월 1일부터 출입자 명단을 부실하게 관리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집합금지 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정헌율 시장은“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 동원해 보다 강력하게 코로나19 차단에 나서겠다”며“남은 일주일이 방역의 최대 분수령인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제2회 김환태 청소년 문학상 공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