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2020년 주산지 일관 기계화 사업 본격 추진

전용 농기계 활용 농촌 인력 부족 해소 기여

[정읍=전북뉴스]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2:41]

정읍시, 2020년 주산지 일관 기계화 사업 본격 추진

전용 농기계 활용 농촌 인력 부족 해소 기여

[정읍=전북뉴스]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0/06/29 [12:41]

정읍시청


[전북뉴스] 정읍시 농업기술센터는 농촌의 인구감소와 고령화, 여성화에 따른 노동력 문제 해결을 위해 2020년 주산지 일관 기계화 사업을 추진한다.

‘주산지 일관 기계화 사업’은 일손 부족 해결과 농가 경영 개선을 위해 밭 농업 기계화율을 논 작물 수준으로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밭작물인 콩과 양파, 고추 등 주산지 집단 생산단지를 중심으로 파종에서 수확까지 일관 기계화에 필요한 농기계를 구입해 임대하는 형식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는 2018~19년도 사업을 추진해 지역농협과 연구회, 작목반 등 6개소에 27종 36대의 파종 및 수확 농기계를 장기임대했다.

올해는 2개소에 6종 8대의 농기계의 장기임대를 추진해 임차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장기임대는 농기계가 필요한 시기에 적절히 이용할 수 있고 주변 농가의 농작업 대행까지도 겸할 수 있어서 농가의 만족도가 높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농촌이 고령화됨에 따라 많은 노동력이 필요한 밭작물 재배가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주산지 일관 기계화 사업이 농민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제2회 김환태 청소년 문학상 공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