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올 여름 고수온·적조 대응 위해 관계기관과 머리 맞대

14개 기관 협업체계로 폭염으로 인한 수산피해 최소화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2:22]

해수부, 올 여름 고수온·적조 대응 위해 관계기관과 머리 맞대

14개 기관 협업체계로 폭염으로 인한 수산피해 최소화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0/06/29 [12:22]

해양수산부


[전북뉴스] 해양수산부는 여름철 고수온과 적조로 인한 어·패류의 폐사 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30일 영상으로 14개 유관기관과 대책회의를 갖는다.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기후센터, 국립수산과학원 등 국내외 연구기관에 따르면, 올해 여름에는 엘니뇨 발생이 없고 평년보다 강한 대마난류 세력 등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연안 수온이 평년보다 0.5~1℃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고수온과 적조 주의보는 지난해보다 다소 빠른 7월 중·하순경 발령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지난 6월 3일 발표한 ‘2020년 고수온·적조 종합 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함과 동시에, 관계부처, 지자체·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총력 방제를 지원하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대책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지자체·기관별로 고수온·적조 대응을 위한 준비상황과 대응체계 구축현황을 공유하고 고수온·적조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기관 간 협업체계 구축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수온·적조 예찰을 담당하고 있는 해양수산부 소속 국립수산과학원은 24시간 예찰이 가능한 무인적조관측시스템을 올해 처음 도입하는 등 예찰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고수온·적조 특보 발령 시 해양수산부 상황실과 행정안전부, 지자체 상황실과 신속히 상황을 공유해 총력 대응이 이뤄지도록 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국립수산과학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환경부와 함께 적조 발생을 줄일 수 있는 연구개발을 추진함은 물론, 연안지역 오염원 처리시설 확충 등을 위해서도 협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해양경찰청과 수협중앙회, 서남해수어류수협도 고수온·적조 특보 발령 시 예찰과 방제활동에 적극 참여하는 등 역량을 모아 초기 대응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장은 이날 회의에서 “관계부처 및 지자체에서 고수온·적조에 차질 없이 대응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협조해 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자연재해를 완전히 막긴 어렵지만, 철저한 상황관리를 통해 피해를 예방하고 최소화할 수 있는 만큼, 고수온·적조로 인한 피해를 줄이는 데 적극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전주시 새마을부녀회(회장 강영이)삼계탕 어르신 600세대에 배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