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선박 현대화펀드 3호 ‘썬라이즈 제주호‘, 명명식 개최

30일 부산에서 행사 개최, 안전 및 편의 수준 향상 기대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2:23]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3호 ‘썬라이즈 제주호‘, 명명식 개최

30일 부산에서 행사 개최, 안전 및 편의 수준 향상 기대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0/06/29 [12:23]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3호 ‘썬라이즈 제주호‘, 명명식 개최


[전북뉴스] 해양수산부는 오는 30일 오후 3시 부산 영도구 대선조선에서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3호 지원선박인 ‘썬라이즈 제주호’의 인도·명명식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운항선사인 에이치해운과 건조사인 대선조선의 대표이사, 해양수산부 관계자 및 기타 업·단체장 등 약 8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썬라이즈 제주호는 연안여객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지원사업의 세 번째 성과물이다.

해양수산부는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제3호 지원 대상사업자인 에이치해운에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건조금액의 50%를 융자 지원했다.

선박 건조는 우리나라의 첫 민간 조선소이자 카페리 선박 표준선형 개발에 참여한 대선조선이 맡았다.

썬라이즈 제주호는 여객 정원 638명과 차량 170대를 동시에 실을 수 있는 대형 카페리 여객선이다.

특히 차량을 동시에 운송하는 카페리선의 특성을 고려해 운전자 휴게실, 수면용 의자석 등 다양한 객실을 마련함으로써 여객의 편의와 만족감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썬라이즈 제주호는 7월 13일 여수 녹동항에서 제주 성산포항으로 첫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1호 선박으로 건조된 실버클라우드호는 2018년 10월부터 완도-제주 항로를 운항 중이며 2호 선박인 골드스텔라호는 2020년 6월 29일부터 여수-제주 항로를 운항 중이다.

현대화된 연안여객선 도입은 여객선의 안전성과 서비스를 강화해 국민의 신뢰를 높이는 한편 해외 중고선 구매 수요를 국내 신조로 유도해 해운·조선업 간 상생체계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코로나19로 연안선사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현대화펀드 지원을 통한 성과가 하나, 둘 결실을 맺고 있다는 점이 매우 고무적이다”며 “현대화펀드를 통한 여객선 신조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펀드의 규모를 더욱 확대해 더 많은 연안선박의 신조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제2회 김환태 청소년 문학상 공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