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동막·민머루해변 개장

코로나19 방역대책 수립, 7월 1일부터 8월31일까지 운영

[강화군=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2:51]

강화군, 동막·민머루해변 개장

코로나19 방역대책 수립, 7월 1일부터 8월31일까지 운영

[강화군=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0/06/29 [12:51]

강화군, 동막·민머루해변 개장


[전북뉴스] 강화군 대표 하계휴양지인 동막해변과 민머루해변이 다음달 1일부터 8월 31일까지 6이틀간 개장한다.

세계5대 갯벌에 속하는 동막해변과 민머루해변은 갯벌, 낙조 등 강화군 대표 관광자원을 한곳에서 볼 수 있는 해변이다.

지난해 여름에만 20만여명의 피서객이 방문해 서울 근교의 대표 해변으로서의 위상을 높였다.

군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해변 운영계획을 수립했다.

샤워장 등 다중이용시설은 수시로 방역소독과 환기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차양시설은 2m 이상 이격 설치하고 수량을 제한한다.

차양시설을 이용하는 이용객에 대해서는 발열을 확인하고 이상이 없는 경우 명부작성 후 손목밴드를 배부한다.

아울러 해변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유관기관과 비상연락체계 구축해 상황 발생 시 즉각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해변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꼭 지켜주기 바란다”며 “해변 운영기간에 강화군을 찾는 관광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쉬어 갈 수 있도록 보다 철저하게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전주시 새마을부녀회(회장 강영이)삼계탕 어르신 600세대에 배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