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번식우 조기 임신진단 서비스 지원

30일 이상 임신진단 앞당겨 경영비 절감 효과 기대

[강진=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3:03]

강진군, 번식우 조기 임신진단 서비스 지원

30일 이상 임신진단 앞당겨 경영비 절감 효과 기대

[강진=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입력 : 2020/06/29 [13:03]

강진군, 번식우 조기 임신진단 서비스 지원


[전북뉴스] 강진군이 관내 축산 농가들의 경영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번식우 조기 임신진단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일반적인 임신 진단은 인공 수정 60일 경과 후 초음파 측정이나 직장에 직접 손을 넣어 진단이 가능하지만, 군에서 지원하는 조기 임신진단 서비스를 이용하면 혈액 내 임신특이단백마커 검사를 통해 30일 이상 앞당겨 98%의 높은 정확도로 진단이 가능하다고 한다.

번식우 임신 진단 서비스를 받고자 하는 축산 농가는 군농업기술센터 친환경 축산관리실에서 혈액채취용 튜브를 수령해서 수정 후 28일 지난 암소의 혈액을 5ml를 채취해 매주 월요일에 신청서와 함께 제출하면 3일 이내에 임신 여부를 통보받을 수 있다.

김춘기 강진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혈액을 이용한 조기 임신진단법은 가장 빠르고 안전하며 수정 후 최단 28일 만에 진단이 가능해 재임신까지의 사료비 등의 경영비 절감에 큰 효과가 있다”며 “농가들이 개별적으로 활용하기 힘든 부분이 있어 농업기술센터에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