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 자진반납 어르신 10만원 교통카드 지원

7월부터 동주민센터에서 접수 시작,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에 일조

[송파구=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07:07]

운전면허 자진반납 어르신 10만원 교통카드 지원

7월부터 동주민센터에서 접수 시작,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에 일조

[송파구=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0/06/30 [07:07]

송파구청


[전북뉴스] 송파구는 오는 7월 1일부터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70세 이상 어르신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인구 고령화 현상이 심화되면서 매년 어르신 운전자의 미숙 운전 등에 따른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어르신 운전자는 신체 능력의 저하로 긴급 상황 시 교통사고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고 다른 연령대에 비해 치사율이 높아 더욱 위험하다.

도로교통공단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어르신 운전자 교통사고 추세 현황은 2014년 3,886건에서 2018년 5,869건으로 크게 늘었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운전면허 자진반납 어르신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많은 호응을 얻어 운전면허를 반납한 어르신이 대폭 늘어났다.

송파구는 작년에 해당 사업을 신청했으나 지원받지 못한 360여명에게 2020년 4월부터 6월까지 교통카드를 우선 배부했다.

구는 7월부터 1000여명을 대상으로 교통카드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경찰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교통카드를 수령하던 기존 방식에서 동 주민센터로 일원화해, 면허 반납과 신청, 10만원 충전된 교통카드 수령까지 간소화했다.

신청 대상은 70세 이상 어르신 중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어르신이다.

지원되는 교통카드는 10만원이 충전된 선불카드로 전국 어디서나 버스, 택시, 편의점 등 티머니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운전면허 자진반납에 더 많은 어르신들께서 자발적인 참여를 부탁한다”며 “앞으로도 어르신은 물론 송파구민 전체가 교통사고로부터 더욱 안전해질 수 있도록 교통안전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