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모두론’… 시중은행 출시

부산시, 전국최초 서민 포용금융 본격 지원 시작

[부산광역시=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07:08]

부산 ‘모두론’… 시중은행 출시

부산시, 전국최초 서민 포용금융 본격 지원 시작

[부산광역시=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0/06/30 [07:08]

부산광역시청


[전북뉴스] 부산시는 전국최초, 서민 포용금융인 부산 ‘모두론’을 오늘부터 시중은행을 통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월 25일 금융기관 지역재투자 및 저신용등급 포용금융 확대를 위해 BNK부산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 하나은행과 모두론 출연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피해지원 정부 긴급자금과 수혜대상이 중복되어 시중은행을 통한 출시를 잠정 연기했으나 정부 긴급자금이 소진됨에 따라 이번에 출시를 결정하게 됐다.

부산 ‘모두론’은 대표자 신용등급 6~8등급 및 신용평가등급 BB~CCC인 영세자영업자를 그 지원대상으로 하는 저신용자 전용 특화금융이다.

소위 금융정책의 사각지대에 있는 이들은 제2금융권에서 6%~8%대 금리의 햇살론을 이용하거나, 불법대부업체에서 고금리로 대출을 받아야 해 자금이용에 부담이 컸다.

‘모두론’은 포용금융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지원대상 신용등급 구간을 중저신용자로 확대해 자금대출의 문턱을 낮췄고 기존 중저신용자 햇살론이 7%대 금리대지만 부산시의 0.8% 금리 이차보전을 통해 2% 중후반대의 금리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모두론’의 대출한도는 심사를 통해 업체당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하고 보증요율은 일반 보증요율 1.2%에서 0.5%포인트 인하된 0.7% 취급은행은 BNK부산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하나은행이며 6월 30일부터 시행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포용금융인 부산 ‘모두론’의 출시로 그동안 중저신용자들이 높은 금융기관의 문턱으로 번번이 겪어왔던 금융의 설움이 어느 정도 해소될 전망”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금융기관이 지역재투자와 포용금융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