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시민 버드워처 ’22명 양성

태화강 물새 모니터 및 생태관광 해설 역할 등 수행

[울산광역시=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08:02]

울산시, ‘시민 버드워처 ’22명 양성

태화강 물새 모니터 및 생태관광 해설 역할 등 수행

[울산광역시=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0/06/30 [08:02]

울산시, ‘시민 버드워처(Bird Watcher) ’22명 양성


[전북뉴스] 울산시에서 처음으로 시민 버드워처 22명이 양성됐다.

이들은 몇 차례 현장실습을 거친 후 오는 9월부터 태화강 물새 관찰 모니터와 생태관광객 물새 해설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울산시는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11일까지 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 주관으로 조류 해설 및 모니터 봉사 경험이 있는 시민 22명을 우선 모집해 새 관찰을 위한 기초 소양교육을 실시했다.

교육 내용은 조류의 외형적 동정과 생태적 동정 울산의 철새와 텃새 철새와 연계한 생태관광 기후변화와 생물 다양성 그리고 철새, 관찰 포인트와 구조 이해하기 등의 과정으로 진행됐다.

울산시는 수료식을 통해 참여 교육생 22명 전원에게 ‘울산 버드워처’ 수료증을 수여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은 십리대숲뿐만 아니라 태화강 중하류까지 생태관광지로 지정되어 있다.

여름과 겨울 수많은 철새, 텃새들이 온다.

시민 버드워처들이 생태관광객들에게 울산의 새들을 제대로 알리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전북뉴스 포토] 2020 전북대한가수협회와 함께하는 "제8회 전주여 영원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