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세계유산 잠정목록 연구지원 사업 공모 선정

‘한국의 고려청자요지’ 세계유산 등재 청신호

[부안=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1:27]

부안군, 세계유산 잠정목록 연구지원 사업 공모 선정

‘한국의 고려청자요지’ 세계유산 등재 청신호

[부안=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0/06/30 [11:27]

부안군, 세계유산 잠정목록 연구지원 사업 공모 선정


[전북뉴스] 부안 유천리·진서리 요지가 포함된 ‘한국의 고려청자요지’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29일 부안군에 따르면 문화재청 신규 공모인 세계유산 잠정목록 연구지원 사업에 부안 유천리·진서리 요지가 포함된 ‘한국의 고려청자요지’가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올해 처음 실시되는 공모사업으로 문화재청에서 경쟁력 있는 신규 잠정목록을 발굴해 연구지원 및 컨설팅을 해주는 사업으로 전국에서 약 4개 유산을 지원한다.

군은 전남 강진군 및 해남군과 공동으로 관련 공모사업을 신청했으며 연속유산 구성을 위한 기초연구 및 학술대회 등의 내용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군과 강진·해남군은 문화재청에서 예산지원 및 실무자문, 전문가 인력풀을 추천받고 이를 토대로 자문단·집필단 구성 및 운영을 책임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춘호 군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의 의미는 부안고려청자 유적의 세계유산 가능성을 문화재청이 인정해 준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단계별 사업추진에 속도감을 내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통영시, 2020 특별 여행주간 기념, 해상택시로 떠나는 "통영밤바다 야경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