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사업으로 젊어지는 남원시

청년문화·창업공간 27억여원 들여 구도심에 조성 박차

[남원=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3:01]

도시재생사업으로 젊어지는 남원시

청년문화·창업공간 27억여원 들여 구도심에 조성 박차

[남원=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입력 : 2020/06/30 [13:01]

도시재생사업으로 젊어지는 남원시


[전북뉴스] 남원시가 청년들이 기획하고 꿈을 키울 수 있는 청년공유공간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남원시가 예가람길과 흑돼지먹자거리 일원에 원도심 도시재생사업과 연계, 청년문화·창업공간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시는 원도심 쇠퇴와 인구감소, 청년층 유출 등을 막기 위해서 청년들의 실제 욕구에 기반해 공간을 조성하고 그 곳에 청년 맞춤형 콘텐츠를 담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예가람길과 흑돼지먹자거리에 청년문화·창업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27억여원을 투입, 일부 부지확보를 하고 지속적으로 매입중이다.

또한 매입된 공간을 채울 아이디어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청년을 모집, 청년추진단을 통해 콘텐츠를 기획, 개발 중이다.

한편 시는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예가람길 내에 위치한 하정동59-1번지에 커먼스페이스도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시는 구 건물을 매입, 리모델링해 9월에 완공예정이다.

커먼스페이스에는 남원시 청년들을 위한 회의실, 공유주방 등 공유공간이 들어서며 나머지 공간은 청년추진단의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근식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은 “청년문화·창업공간 조성으로 남원 청년들의 정착기반이 마련될 것”이며 “그로인해 발현될 청년들의 꿈과, 주체적인 활동, 다시 젊어지는 남원시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