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다문화가족·이주노동자 한국어교육 지원체계 구축

순창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국C&T순창공장, 업무협약 체결

[순창=전북뉴스] 윤재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2:59]

순창군, 다문화가족·이주노동자 한국어교육 지원체계 구축

순창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국C&T순창공장, 업무협약 체결

[순창=전북뉴스] 윤재숙 기자 | 입력 : 2020/06/30 [12:59]

순창군청


[전북뉴스] 순창군은 지난 6월 30일 순창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한국C&T 순창공장간 다문화가족과 이주노동자들의 한국어 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한국C&T 회의실에서 열렸으며 한국C&T 순창공장 김재천 공장장과 이현선 센터장 등 총 6명이 참석했다.

이는 군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과 이주노동자들의 언어 장벽을 해소하고 안정적 정착을 돕기 위해 한국어교육 지원체계 구축에 한발 더 나선 것이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C&T순창공장에 근무하는 다문화가족과 이주노동자를 위한‘찾아가는 한국어교실’운영지원에 적극 합의했다.

한국C&T는 한국어교육을 받을 수 있는 장소제공과 홍보 등을 약속했고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한국어 교육 및 상담, 정보 등을 적극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7월 2일 한국C&T 내 교육실에서 개강식을 갖고 매주 2회‘찾아가는 한국어교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순창군에는 9개국 313명의 결혼이주여성이 거주하고 있으며 한국C&T순창공장에는 다문화가족 22명과 방글라데시,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등에서 E-9비자로 들어온 외국인노동자 30여명 등 총 52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결혼이주여성 뿐만 아니라 이주노동자들이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한국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한국어 수업뿐만 아니라 통번역, 정보제공 등을 통한 지원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황숙주 순창군수는“순창에 정착을 원하는 결혼이주여성을 포함한 외국인들이 한국어 교육을 통해 한국문화의 이해 폭을 넓혀 의사소통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 조기적응과 정착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