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취약계층 대상 B형·C형 간염 검사 무료 실시

간염 조기진단과 치료로 간암 예방 나서

[광양=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3:11]

광양시, 취약계층 대상 B형·C형 간염 검사 무료 실시

간염 조기진단과 치료로 간암 예방 나서

[광양=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입력 : 2020/06/30 [13:11]

광양시청


[전북뉴스] 광양시보건소는 오는 7월부터 간암을 예방하고 조기발견하기 위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B형·C형 간염 검사를 무료로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간암 발병률의 80%를 차지하는 B형·C형 간염 바이러스는 우리나라 간암 발생의 가장 주요한 대표적인 위험인자로 간염 환자의 간염 인지율이 B형 간염 보균자는 48%, C형간염 보균자는 28%로 낮게 나타났다.

이에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간염 검사를 실시해 간염 상태에 대한 자가인지율을 높이고 조기진단과 치료로 간암 예방에 나선다.

검진대상은 국가 무료 암검진 대상자 중 만 40세 이상이다.

보건소는 검진대상자에게 안내물을 보내 홍보하고 있으며 검진 기관은 광양시보건소, 중마통합보건지원과 2개소이다.

검사 결과 유소견자는 병·의원,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정밀검사를 실시하며 B형간염 항체 미보유자는 예방접종을 하도록 안내하고 식습관 개선과 절주 등의 건강생활실천 사업을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선주 건강증진과장은 “간염 검사를 통해 취약계층의 자가인지율을 높이고 적절한 치료와 유소견자를 관리해 시민 건강 수준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남원시보건소,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무리면 안돼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