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친절버스 시민이 직접 뽑는다

친절뿐만 아니라, 불편사항 및 개선 의견도 받아 버스 서비스 향상 자료로 활용

[대구광역시=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4:00]

대구시, 친절버스 시민이 직접 뽑는다

친절뿐만 아니라, 불편사항 및 개선 의견도 받아 버스 서비스 향상 자료로 활용

[대구광역시=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0/06/30 [14:00]

대구시, 친절버스 시민이 직접 뽑는다


[전북뉴스] 대구시는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이 스마트폰으로 버스 내부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해 친절기사를 추천하는 온라인 추천을 7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진행한다.

참여 방법은 스마트폰에 ‘대구친절버스’ 앱을 설치하고 버스 이용 시 창문 상단의 QR코드를 스캔해 버스 운행의 전반적인 사항을 체크하면 된다.

단, 버스를 탔을 때 스캔한 자료만 유효하다.

중점 체크항목은 출발전 3초의 여유 복장 준수 여부, 보도에 가까이 정차하기 기타 체크항목은 안전운행, 노약자 및 어린이 배려, 차량 청결상태 등대구시는 참여 자료의 내용을 2020년 업체별 서비스 평가에 반영하고 추천받은 친절기사 중 760명을 선정해 시상한다.

또한, 서비스 불편사항과 개선 의견도 작성 할 수 있도록 해 버스 서비스 향상을 위한 정책 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참여자를 대상으로 내년 1월경 추첨을 통해 노트북 1명, 교통카드 5만원 충전권 10명 등 경품을 지급하고 커피나 아이스크림 교환 쿠폰 등 즉석경품은 참여 즉시 랜덤으로 지급한다.

추첨경품 : 노트북 1명, 교통카드 5만원 충전권 10명 즉석경품 : 아이스커피, 아이스크림, 토스트 등 1,250명지난해 대구시는 시내버스 친절기사로 113,073건을 추천받았으며 경품을 목적으로 버스를 이용하지 않고 여러 번 응답한 경우나 특정기사 또는 특정회사의 기사나 차량을 여러 번 응답한 추천 건수 등 10,536건을 부정응답으로 분류해 친절기사 선정자료에서 제외했다.

지난해 친절도가 가장 높은 노선은 급행1번이며 다음으로 706번, 527번, 937번, 655번 순으로 나타났다.

친절기사 선정 인원이 많은 회사는 세진교통, 경북교통, 우진교통, 우주교통 순이다.

한편 대구시는 대구시사회서비원과 함께 ‘2020년 교통복지사업’을 7월 1일부터 시행한다.

이는 지난해 11월 11일 대구시·DGB유페이·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해 교통카드 장기미사용충전선수금을 대구시사회서비스원으로 지정기탁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대구시사회서비스원은 2020년 교통복지 사업의 일환으로 대중교통 이용 시민에게 추첨을 통해 교통비를 지원하는 ‘대중교통 이용시민 교통카드 지원 이벤트’와 대구시민의 교통복지에 대한 창의적 아이디어를 받고자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시행한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친절기사를 추천하는 행사는 궁극적으로 시내버스의 대시민 서비스 향상이 목적이다 ‘대구시내버스는 친절하다’라는 칭찬이 쏟아지도록 대구시에서도 적극 뒷받침 하겠다”며“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라며 아울러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도 계속 잘 지켜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전주시 새마을부녀회(회장 강영이)삼계탕 어르신 600세대에 배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