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제7회 경남도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최우수

마을지기 목공소, 유휴시설 활용 분야에서 1위로 중앙대회 진출

[합천군=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3:49]

합천군‘제7회 경남도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최우수

마을지기 목공소, 유휴시설 활용 분야에서 1위로 중앙대회 진출

[합천군=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0/06/30 [13:49]

합천군‘제7회 경남도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최우수


[전북뉴스] 합천군은 지난 29일 경남도청 서부청사에서 개최된 ‘제7회 경상남도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유휴시설활용 우수사례 분야에서 우승을 차지해 도대표 자격으로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는 전국대회의 출전권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는 시군 및 마을간 선의의 경쟁과 학습을 유도하고 사업우수사례를 발굴·확산해 행복하고 활력넘치는 마을만들기 붐을 조성하자는 취지로 올해 7회째 개최되는 행사이다.

올해 신설된 ‘유휴시설활용 우수사례’분야는 농촌지역의 유휴시설을 활용해 지역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단체 등이 출전해 경연을 펼치는 분야로 합천군은 합천읍에 조성된 ‘마을지기 목공소’가 출전해 최우수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마을지기 목공소는 농림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인 ‘합천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의 대표적인 지역역량강화사업으로 출발해 2017년부터 합천군청 제2청사 앞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목공예 전문가양성 교육, 우드버닝 목공예 교육 등을 진행했다.

뿐만 아니라, 집수리사업 등 지역사회 봉사활동과 전시회, 우드마켓 바자회 행사도 열고 재능기부를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돕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단순한 취미활동교육을 넘어 농촌지역사회의 주민자치 문화시설로 발돋움하고 있다.

마을지기목공소 최종욱 회장은 “목공예에 관심 있는 몇 사람이 모여 꾸준한 활동으로 지금의 마을지기 목공소가 됐다 이번 콘테스트가 회원 간의 끈끈한 정을 확인한 계기가 됐고 콘테스트 준비를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은 합천군 미래전략과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재능나눔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채영 미래전략과장은 “바쁜 일정에도 콘테스트 준비를 위해 민과 관이 하나가 되어 열정을 쏟았다 곧 있을 중앙대회의 준비도 소홀함 없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전주시 새마을부녀회(회장 강영이)삼계탕 어르신 600세대에 배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