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학교방역인력 지원, 지자체 희망일자리사업과 연계

학교 방역 인력 지원 사업 11월까지 연장 기대

[인천광역시=전북뉴스] 남순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4:53]

인천시교육청 학교방역인력 지원, 지자체 희망일자리사업과 연계

학교 방역 인력 지원 사업 11월까지 연장 기대

[인천광역시=전북뉴스] 남순우 기자 | 입력 : 2020/07/13 [14:53]

인천광역시교육청


[전북뉴스] 당초 7~8월 경 종료 예정이던 학교 방역 활동 및 학생생활 지원 사업이 11월까지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광역시교육청은 학교 방역 인력 지원을 위해 희망일자리사업과의 연계를 지자체에 요청했다고 13일 밝혔다.

그동안 학교 규모에 따라 2~9명 인력을 배치해 등교나 식사 전 발열체크, 유증상자 발생 시 조치 등 학교 방역 활동 지원을 해왔으나 교육청 예산 삭감 등 재원 부족으로 사업 연장이 불투명했다.

지자체 희망일자리사업과 연계된 학교 방역인력 지원 사업으로 코로나19에 대비해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학생 보호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천시교육청은 16일 옹진군을 마지막으로 인천시 모든 군구와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을 완료하며 교내 방역 활동 상호 협력 등 적극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은 “온라인 수업이나 취약계층 중식비 지원 등 예상치 못한 지출로 기존 학교 예산을 변경해 사용하는 실정”이라며 “지자체와의 협력으로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학교 방역지원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전북뉴스 포토] 2020 전북대한가수협회와 함께하는 "제8회 전주여 영원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