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주민과 상생하는 소득창출 마을공동체 활성화 기대

째보선창번영회, 도시재생 예비마을기업 선정

[군산=전북뉴스] 남기범 기자 | 기사입력 2020/12/28 [09:23]

군산시, 주민과 상생하는 소득창출 마을공동체 활성화 기대

째보선창번영회, 도시재생 예비마을기업 선정

[군산=전북뉴스] 남기범 기자 | 입력 : 2020/12/28 [09:23]

 

주민과 상생하는 소득창출 마을공동체 활성화 기대


[전북뉴스] 군산시는 중앙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 주민공동체인 째보선창번영회가 전라북도 예비마을기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마을기업은 지역주민이 각종 지역자원을 활용한 수익사업을 통해 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주민에게 소득 및 일자리를 제공하는 마을단위의 기업이다.

예비마을기업으로 지정될 경우 기업별 제품개발, 컨설팅 등 자립에 필요한 사업비 1천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군산 ‘째보선창번영회’는 중앙동 도시재생사업지역 주민공동체로 맥주를 양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맥아박을 활용해 지역에서 생산되는 보리, 쌀, 딸기, 블루베리를 조합해 에너지바를 제작하고 있다.

째보선창 마을기업은 내년 1~2월에는 전문가와 시민을 대상으로 한 품평회를 진행하는 한편 3월에는 본격적인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도시재생 거점시설인 ‘군산 째보스토리 1899’에는 수제맥주 양조장 및 체험장이 오는 1월말 준공될 예정이며 마을기업 주력상품인 째보선창 에너지바와 연계해 지속 가능한 지역소득과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기만 도시재생과장은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나서 마을기업 설립과 함께 주민 일자리 및 소득 창출 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도시재생사업 모델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