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2021년 기초생활 부양의무자 기준 일부 폐지

사각지대 복지 수여 가능하도록 적극 홍보

[완주=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2/28 [10:58]

완주군, 2021년 기초생활 부양의무자 기준 일부 폐지

사각지대 복지 수여 가능하도록 적극 홍보

[완주=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0/12/28 [10:58]

 

완주군청


[전북뉴스] 2021년부터 기초생활보장 부양의무자 기준이 일부 폐지된다.

28일 완주군에 따르면 부양의무자 기준이란 기초생활보장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기 위한 기준으로 기초생활보장을 신청한 가구의 모든 가구원을 대상을 1촌 직계혈족의 소득, 재산 수준도 함께 고려하는 것을 말한다.

이에 따라 완주군은 내년부터 생계급여 수급자 가구에 노인과 한부모가 포함된 경우 부양의무자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단계적 폐지 방침에 따라 노인과 한부모 가구부터 폐지된다.

다만, 부양의무자가 고소득인 경우에는 부양의무자 기준이 계속 적용돼 부양의무자 가구의 소득이 연 1억, 재산 9억 이상일 경우 고소득 부양의무자로 본다.

또한 급여 선정에 필요한 소득인정액 기준도 완화돼 생계급여의 경우 1인 가구 기준이 2020년과 비교해 2만1191원이 오른 월 54만5349원으로 결정됐고 의료급여는 월 73만1132원으로 변경된다.

자동차 기준도 완화돼 1,600cc 미만이면 10년이상 또는 150원 미만에서 1,600cc 미만이면 10년이상 또는 200원 미만으로 변경돼 더 많은 대상자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박도희 사회복지과장은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사항에 대해 홍보하고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저소득층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선정기준 완화로 새롭게 대상에 포함될 수 있는 분들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함평자연생태공원, 겨울 이겨낸 "복수초, 활짝 핀 노란 꽃망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