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금산군정 10대뉴스

[금산=전북뉴스] 정은자 기자 | 기사입력 2020/12/30 [10:41]

2020년 금산군정 10대뉴스

[금산=전북뉴스] 정은자 기자 | 입력 : 2020/12/30 [10:41]

 

2020년 금산군정 10대뉴스


[전북뉴스] 금산군은 2020년 금산군정 10대 뉴스를 선정 발표했다.

2년 연속 5000억원 예산 돌파, 역대 최다 3559억원 국·도비 확보를 비롯해 오래된 난제 해결들이 뽑혔다.

올해 금산군 예산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5000억원을 돌파해 지역발전의 기대치를 높였다.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6.8% 증가한 5496억원이다.

군은 규모가 늘어난 만큼 군민들의 체감 만족도가 더 높아질 수 있도록 알뜰경영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도비 재원이 최다 확보돼 지역발전 가속화의 길을 열었다.

군은 정부예산 확보에 진력한 결과 충남도 균형발전사업 846억원, 자연재해 예방사업 1474억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450억원 등 총 3621억원의 사업비를 마련했다.

이는 금산군 예산의 60%에 해당하는 수치다.

18년 만에 군이 광역권 종합체육대회를 유치했다.

2023년 충청남도 체육대회 성공개최를 위해 체육시설 투자 및 생활체육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래된 지역 난제들이 해소됐다.

군은 주민들의 협의를 통해 구축한 원스톱 생활폐기물처리시스템으로 지난 6월 대한민국 환경대상을 수상했다.

이어 4년간 주인을 찾이 못했던 인삼종합유통센터의 운영업체를 선정하고 금산인삼약초건강관 명도소송에 승소했으며 금산인삼약초농공단지 분양이 마무리 되는 등 어려운 매듭을 풀었다.

제39회 온라인 금산인삼축제는 3개 분야 21개 프로그램을 운영해 SNS조회수 110만회 및 온라인 교역전 997만 달러 무역성과를 달성했다.

또한 현장 판매량 35%, 택배 물량 41%, 수삼 판매량 80%가 증가해 온라인 축제에서도 기대치를 충족시켰다.

도로여건 개선에 대해서는 복수~대전간 2차 사업 지방도 635호가 개통됐고 금산역사박물관 회전교차로에서 이슬공원간 금산읍 외각순환도로도 내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금산읍 양지리에서 하옥리 공설운동장을 연결하는 서남부 연결 순환 도로도 본격적인 사업이 착수하게 된다.

방우리 연결도로는 소규모환경영향평가 보완요구 협의가 이뤄져 본격적인도로개설이 가능해졌다.

이외에도 대전~통영 간 고속도로 휴게소 명칭을 ‘금산인삼랜드 휴게소’로 변경해 금산인삼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하천변 고수부지가 특별한 공간으로 변모했다.

금산천, 봉황천 등 천변 유휴 공간에 유채꽃, 코스모스 등 계절별 자연 꽃밭을 가꿔 도시 이미지를 바꿨다.

금산농업기술센터에서 꽃묘를 키우고 각 사회단체가 직접 꽃밭 가꾸기에 나서 아름다운 경관을 만들어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생활여건을 고려해 인재육성 장학금을 역대 최대 규모인 2억4100만원을 239명에게 지급했다.

이외 체육관 증축, 인조잔디 교체 등을 위한 학교 교육경비도 20억원으로 늘렸다.

금산의 대표적 효자 작목인 깻잎 연매출은 2016년 첫 500억원을 돌파한 이후 4년 만에 600억원을 넘겼다.

깻잎농가의 자발적 품질향상 노력과 군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금산농업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2019년 7월 발행된 금산사랑상품권은 금산의 음식점, 마트, 병원 등 2000여 곳의 가맹점을 두고 있다.

올해까지 총 365억원이 발행됐고 255억원이 판매돼 금산경기를 살리는 든든한 버팀목으로 자리매김 했다.

또한 모바일과 카드 상품권을 도입해 사용의 편의성을 높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