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축산악취 개선 50억 공모사업 선정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사업… 시설·장비 지원

[완주=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1/04 [10:16]

완주군, 축산악취 개선 50억 공모사업 선정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사업… 시설·장비 지원

[완주=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01/04 [10:16]

 

완주군청


[전북뉴스] 완주군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한 2021년 축산악취 개선 공모사업에서 최종 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50억원을 확보했다.

4일 완주군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10개 사업에 50억원을 투입해 200농가에 축산악취개선과 부숙에 필요한 퇴비사, 스키드로다, 안개분무시설 등 시설과 장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퇴비 부숙도 제도의 안착을 위해 가축분뇨를 부숙할 수 있는 퇴비사와 스키드로다 지원에 15억원을 집중 지원한다.

퇴비 부숙도는 축산농가에서 가축분뇨를 숙성 부숙해 시료를 1년에 1회 이상 의무적으로 공공기관에 의뢰해야 한다.

검사결과에서 합격한 가축분뇨 퇴·액비를 농경지에 살포할 수 있으며 이를 위반시 과태료 처분이나 고발될 수 있다.

이에 군은 축산농가 피해를 예방하고자 가축분뇨 부숙 시설 장비를 집중 지원한다.

또한, 가축분뇨의 유기질비료 이용 확대를 위해 군, 농·축협, 축산농가 공동으로 사업비 7억5000만원을 확보해 경종농가에 양질의 유기질비료를 30%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한다.

이를 통해 소비를 확대해 농축협 공동자원화센터 가동율을 50% 이상 향상시키고 축산농가의 분뇨처리기간을 단축해 환경개선을 실시한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축산악취 개선 사업과 유기질비료 확대 지원 사업를 통해 축산업 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며 “가축분뇨의 질좋은 유기질 비료를 생산해 저렴한 가격으로 경종농가에 공급, 경축순환농업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