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야간에도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만전’

15억원 투입, LED 조명시설 신설 또는 교체 정비

[정읍=전북뉴스]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10:45]

정읍시, 야간에도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만전’

15억원 투입, LED 조명시설 신설 또는 교체 정비

[정읍=전북뉴스]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1/01/06 [10:45]

정읍시청


[전북뉴스] 정읍시가 야간에도 안심하고 보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시는 2021년 본예산 15억원을 확보해 가로등 설치 운영에 활용하며 범죄예방과 야간보행자 안전 확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야간 보행환경이 취약한 어두운 길에 LED 조명시설을 설치 또는 교체 정비해 범죄를 예방하고 여성 등 약자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 사업은 읍면동 지역 가로등 유지관리 보수와 가로등 신설 및 노후 등기구 교체 정비, 정읍 천변 가로등 정비 등이다.

가로등 유지관리 보수 시에는 LED 램프를 사용해 현재 22.8%인 LED 고효율 램프 점유율을 31%까지 끌어올려 약 1억원의 전기요금을 절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시민들의 안전과 생활 편익을 도모하기 위해 읍면동 가로등 약 250개소를 신설하고 노후 등기구 약 200개소를 교체 정비할 예정이다.

특히 정읍 천변 일원의 주요 도로 중 상대적으로 조도가 낮은 구간의 가로등 약 120개소를 교체 정비해 안전한 도로 통행 환경을 조성하고 천변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유진섭 시장은 “더욱 밝고 활기가 넘치는 도시를 위해 에너지 절감에 좋은 LED등 관련 사업을 읍면동의 주요 노선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체계적인 가로등 관리로 시민들의 안전과 편익 증진은 물론, 야간경관 개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