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청년창업농·후계농업인 영농 정착 지원

청년창업농에게 영농경력 기간에 따라 최장 3년간 매월 80~100만원의 영농정착금 지원

[전주=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0:36]

전주시, 청년창업농·후계농업인 영농 정착 지원

청년창업농에게 영농경력 기간에 따라 최장 3년간 매월 80~100만원의 영농정착금 지원

[전주=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01/07 [10:36]

 

청년창업농·후계농업인 영농 정착 지원


[전북뉴스] 전주시가 농촌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창업농과 후계농업인들의 안정적인 영농 정착을 돕는다.

시는 오는 27일까지 ‘2021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과 ‘2021년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의 지원을 받을 농업인 13명을 모집한다.

이 사업들은 농촌 고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창업농과 가업 승계농 등 젊은 농업인들이 미래 주요 농업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자금을 대출해주고 교육 및 컨설팅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게 핵심이다.

시는 선정된 청년창업농과 후계농업인들에게 창업기반 조성을 위한 농지 구매 등의 용도로 정책자금을 최대 3억원까지 대출해준다.

정책자금 대출은 연리 2%로 5년 거치 10년 분할상환 조건이다.

특히 청년창업농에게는 영농경력 기간에 따라 최장 3년간, 매월 적게는 80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까지 영농정착금이 지원된다.

신청 자격은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의 경우 만18세 이상 만40세 미만의 영농경력이 없거나 3년 미만인 자다.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은 만18세 이상 만50세 미만의 영농경력이 없거나 10년 미만이면서 농업계 관련 학교를 졸업했거나 농업 교육기관에서 관련 교육을 이수한 자다.

신청은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은 농림사업정보시스템을 통해,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은 주소지 동 주민센터에서 할 수 있다.

시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서면평가를 실시한 뒤 전라북도와 농림축산식품부에 추천하고 면접평가와 최종 심사를 거쳐 오는 4월 지원 대상자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강세권 전주시 농업정책과장은 “귀농을 희망하는 유능한 젊은 예비 농업인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해 영농활동을 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갖고 신청해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함평자연생태공원, 겨울 이겨낸 "복수초, 활짝 핀 노란 꽃망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