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제설작업 긴급 나섰다’

7일 새벽부터 이면도로 시가지권 제설작업 등 긴급 처방

[무주=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0:57]

무주군, ‘제설작업 긴급 나섰다’

7일 새벽부터 이면도로 시가지권 제설작업 등 긴급 처방

[무주=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1/01/07 [10:57]

 

무주군청


[전북뉴스] 무주군에 6일 오후 10시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7일 새벽부터 제설작업에 긴급 나서는 등 주민불편을 최소화 하는데 박차를 가했다.

무주군은 6일 오후부터 새벽까지 6개 읍 · 면 평균 8cm의 눈이 내렸으며 군에서는 관내 주요 간선도로 10개 노선에 대한 신속한 제설로 안전을 우선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군은 이날 덤프트럭 등 제설차량 21대와 트랙터 90여대를 투입한 것을 비롯해 염화칼슘 12톤, 소금 55톤을 뿌렸으며 도로보수원과 운전원 등 38명으로 구성된 작업조를 편성해 새벽시간을 이용해 제설작업에 나섰다.

무주군 500 여명의 공직자들도 각 읍 · 면으로 제설작업에 긴급 투입했으며 장비를 이용해 시가지권과 이면도로의 눈을 치우는데 최선을 다했다.

앞서 군은 대설 · 한파 대비 긴급 대책회의를 통해 대설과 한파로 인한 주민불편을 신속하게 해결할 것을 다짐하고 신속한 제설대책으로 주민불편 최소화, 한파 취약계층 시설 중점관리, 수도동파, 농업시설 피해예방 조치 등을 중점 점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한 박자 빠른 재난대비와 현장 밀착형 재난관리 행정을 강화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며 “큰 도로부터 마을 안길까지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제설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군민들이 안전한 겨울을 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눈 피해와 한파에 대한 대비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며 “선제적으로 한파 취약계층을 찾아서 난방이 되는지 꼭 확인해 보고 고장나거나 작동이 되지 않는 곳이 있다면 보수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할 것”을 당부했다.

군은 당분간 강추위가 지속되면서 오는 11일까지 최저 기온과 폭설이 내릴 것으로 보고 취약계층과 경로당에 대한 난방시설 등도 집중 점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함평자연생태공원, 겨울 이겨낸 "복수초, 활짝 핀 노란 꽃망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