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발 빠른 제설작업 ‘구슬땀’ 주민 불편 최소화

시민 안전 위한 발 빠른 대처 돋보여

[정읍=전북뉴스]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1:27]

정읍시, 발 빠른 제설작업 ‘구슬땀’ 주민 불편 최소화

시민 안전 위한 발 빠른 대처 돋보여

[정읍=전북뉴스]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1/01/07 [11:27]

 

정읍시청


[전북뉴스] 정읍시에 최고 20㎝의 폭설이 내리며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정읍시가 신속한 제설작업을 추진해 주민 교통 불편을 최소화했다.

7일 유진섭 시장과 시청 공무원들은 전날 밤부터 내린 폭설로 인한 주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대적인 제설작업에 나섰다.

신속하고 체계적인 제설작업으로 눈으로 인한 주민통행 불편을 해소하고 각종 안전사고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다.

유 시장과 공무원들은 주민들의 빙판길 낙상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버스정류장과 주민통행이 많은 이면도로 보도 등의 취약구간을 중점적으로 제설작업에 매진했다.

또, 주민들의 능동적인 제설작업을 위해 지역 내 설치된 제설함 곳곳마다 염화칼슘과 모래주머니를 비치하는 작업도 펼쳤다.

도로 제설반은 이날 새벽 4시부터 제설 차량 13대를 동원해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염화칼슘을 살포하는 등 도로면 결빙 예방에 힘을 쏟았다.

또한, 굴삭기와 덤프 등 민간장비 41대를 활용해 주민 불편을 신속히 해소했으며 이는 민·관 협력의 모범적인 사례로 주민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폭설로 인한 사고 피해와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시의 제설작업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내 집·내 점포 앞 눈은 내가 치우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겨울철 도로 설해 대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24시간‘제설 대책 종합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주민들을 대상으로 ‘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겨울철 재난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