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공직사회 신선한 바람”고창군청 유리천장 깨졌다

고창군청, 최근 상반기 인사서 사상 첫 여성국장 비롯해 주요보직 여성공무원 임명

[고창=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14:24]

“지역 공직사회 신선한 바람”고창군청 유리천장 깨졌다

고창군청, 최근 상반기 인사서 사상 첫 여성국장 비롯해 주요보직 여성공무원 임명

[고창=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01/08 [14:24]

 

“지역 공직사회 신선한 바람”고창군청 유리천장 깨졌다


[전북뉴스] 촘촘했던 전북 고창군청의 유리천장이 깨졌다.

여성의 사회참여가 극히 드물던 농촌, 그것도 보수적인 공직사회의 신선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8일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마무리된 ‘2021년 상반기 정기인사’에서 최초 여성 국장을 비롯해 과장·팀장급 등 주요보직에 여성 공무원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문화복지환경국장에 정명숙 울력행정과장이 임명됐다.

정 국장은 공직생활 38년 만에 고창군 여성최초 국장직급의 타이틀을 갖게 됐다.

또 그간 금녀의 부서였던 핵심보직을 여성들이 도맡으면서 고정관념을 깨뜨렸다.

이번 인사를 통해 고창군에서 관리직으로 지칭되는 4급 상당에 여성은 2명, 5급은 3명, 6급은 전체 185명 중 73명이 일하고 있다.

이번 정기인사에도 5급 승진자 3명 중 1명이 여성이었다.

앞서 유기상 군수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핵심공약으로 제시했고 이 중 핵심사업으로 ‘공직사회 핵심보직 여성진출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실제 민선 7기 첫 인사였던 2018년 하반기 인사에서 김공례 주민복지실장이 여성최초 서기관 승진의 길을 열었다.

또 지역 최초 여성부군수인 천선미 부군수를 비롯해, 여성면장과 여성부면장이 함께 일하는 곳 등도 자연스러워지고 있다.

여성 공무원 증가는 곧장 공직사회 분위기 변화로 이어지고 있단 평이다.

섬세함과 소통 감각이 근무환경을 변화시키고 조직에 유연함을 가져오고 있다.

이와 더불어 각종 행정위원회 여성참여 비율도 끌어 올리고 있다.

군은 향후 절반 이상을 여성으로 위촉해 행정에서부터 양성평등 정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다양한 여성의 경험과 삶을 반영해 모든 군민의 입장에서 편리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주요 보직에 임명된 여성 공직자들은 남다른 사명감과 능력을 겸비하고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일선에서 열심히 노력해준 우수 공무원이다”며 “앞으로 구시대적인 관행에 얽매이지 않고 시대 흐름에 따라 개인 능력이 정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투명한 공직사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