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지적재조사 사업 본격 추진한다’

이달부터 오는 2022년까지 치목지구 628필지 대상

[무주=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1:08]

무주군, ‘지적재조사 사업 본격 추진한다’

이달부터 오는 2022년까지 치목지구 628필지 대상

[무주=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1/01/11 [11:08]

 

무주군청


[전북뉴스] 무주군이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마친 지적재조사 사업을 올해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

무주군은 적상면 괴목리 1064-1번지 일원 628필지를 대상으로 ‘2021년 지적재조사 치목지구’에 대한 실시계획 수립 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이달부터 오는 2022년까지 국비 1억 2천여만원을 투입해 종이 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지적재조사 전산화 작업을 펼치게 된다.

지적재조사 사업은 일제강점기에 수기로 작성된 종이지적도의 문제점 해결 및 지적공부와 현실경계가 일치하지 않는 지역을 새롭게 측량해 토지경계를 바로잡고 토지 활용가치를 높이기 위한 국가사업으로 오는 2030년까지 진행된다.

이 사업이 마무리되면 주민 간 경계분쟁이 사라지고 토지가치가 상승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앞서 무주군은 지난해 11월 실시계획 수립에 대한 공람 · 공고 및 안내절차를 통해 주민의견 수렴을 마쳤다.

주민의견 수렴 결과 참석 주민들이 지적재조사 사업내용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 원만한 사업 추진이 예상된다.

현재 사업지구에 속해 있는 토지소유자 동의서를 현장에서 받고 있는 상태다.

지적재조사 사업은 토지소유자 2/3 이상이 동의해야 추진되는 사업이다.

민원봉사과 김경복 과장은 “2021년 지적재조사 치목지구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토지소유자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와 협조를 당부 드린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경계 불일치로 인한 경계분쟁 해소와 주민의 재산권 보호에 기여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함평자연생태공원, 겨울 이겨낸 "복수초, 활짝 핀 노란 꽃망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