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저소득층 주거환경 개선 ‘집수리’ 지원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농어촌장애인 주택 개조 지원

[익산=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0:21]

익산시, 저소득층 주거환경 개선 ‘집수리’ 지원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농어촌장애인 주택 개조 지원

[익산=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1/01/12 [10:21]

익산시청


[전북뉴스] 익산시가 저소득층 가구에 쾌적한 주거환경 제공을 위해 집수리 사업 대상자를 모집한다.

시는 올해 1억6천만원을 투입해‘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과‘농어촌장애인 주택개조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총 34가구에 가구당 최대 400만원을 지원하고‘농어촌 장애인 주택개조사업’은 총 6가구에 최대 380만원이 지원된다.

오는 13일부터 29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대상자는 기초생활수급자를 비롯해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 노후주택의 지붕개량, 화장실개량, 보일러 수리, 도배, 장판, 창호, 전기 등 주거안정과 에너지 효율화 사업에 중점을 두고 추진될 예정이다.

‘농어촌 장애인 주택개조사업’의 경우 화장실개조, 보조손잡이 설치, 문턱 낮추기, 싱크대 높이조절, 경사로 설치 및 파손된 도배·장판, 주택 내 편의시설·안전장치 설치, 이동편의를 위한 시설 설치 등이 이루어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