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남원기록화 조사집 제5권 ‘노암동’ 발간

“우리의 기억과 마음을 모아 그린 노암동”

[남원=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3:21]

남원시, 남원기록화 조사집 제5권 ‘노암동’ 발간

“우리의 기억과 마음을 모아 그린 노암동”

[남원=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입력 : 2021/01/12 [13:21]

 

“우리의 기억과 마음을 모아 그린 노암동”


[전북뉴스] 우리의 기억으로 그려낸 노암동은 어떤 모습일까.남원시가 2017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남원기록화조사사업의 5번째 이야기 ‘노암동’을 발간했다.

이번 노암동은 복원되기 어려운 남원의 모습을 기록하고 보존하기 위해 제1차 ‘금동’, 제2차 ‘동충동’, 제3차 ‘죽항동’, 제4차 ‘왕정동’ 에 이어 약 4개월 동안 문화인류학적 접근을 통해 진행됐다.

총97쪽으로 이뤄진 남원기록화조사 제5차 ‘노암동’은 역사와 궤를 함께 하며 변해가는 도시의 변화를 각종 문헌 및 통계자료, 고증자료 등을 통해 살펴보고 마을 지명의 유래부터 노암동 일원의 삶은 주민들의 기억과 기록을 토대로 다시 그려내었다.

특히 노암동에서 터를 잡고 살아온 20여명의 주민 인터뷰와 각종 문헌, 신문기사 등을 통해 기억의 조각을 맞추듯 노암동의 모습을 그려내었다.

이렇게 담아낸 남원기록화는 조사집으로 발간하는 것은 물론 남원의 기억을 기록으로 보존하는 남원다움관의 전시콘텐츠로 구성해 남원시민은 물론 남원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이환주 시장은 “앞으로 읍면동을 포함한 남원 전 지역을 기록하고 보존해 미래 콘텐츠 자산을 더욱 풍부하게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