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양돈과 양계, 한우 등 미래 첨단 사육시설 구축

도내 스마트 축산 모델화 구축 “박차”

[전북=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3:58]

전라북도, 양돈과 양계, 한우 등 미래 첨단 사육시설 구축

도내 스마트 축산 모델화 구축 “박차”

[전북=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1/01/12 [13:58]

 

전라북도청


[전북뉴스] 전북도가 축산농가의 환경개선과 질병 차단, 생산성 향상 등 기존 축산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스마트 축산 모델을 구축한다.

올해는 양돈농가, 내년에는 양계농가, 2024년에는 한우와 젖소 농가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12일 기존 축사에 적용된 시설과 장비의 부분적 도입이 아닌 축사와 생산장비, 분뇨처리 및 방역관리의 종합적 스마트화를 통한 데이터 기반 자동화 시스템 구축 패키지 사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추진하고 있는 축사시설현대화사업과 ICT 융복합 확산사업, 가축분뇨 처리사업을 패키지로 지원해 기존 축사를 완전히 철거한 후 스마트 축사로 완전 신축한다는 복안이다.

대상은 사육 규모가 5천두 내외인 양돈농가이며 사육단계별 정보통신기술이 접목된 축산장비를 의무적으로 도입할 농가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는다.

스마트 축산 모델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도내 농가는 오는 1월 29일까지 농장이 소재한 시군의 축산부서에 신청하면 된다.

최대 58억원까지 지원되며 신청농가의 사업계획서를 국립축산과학원 등 평가위원회를 통해 1개소를 2월 중 선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추철 전북도 축산과장은 “농장단위 스마트 축산화의 표준모델을 제시해 일반 축산농가들의 스마트 축산 확산에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과장은 “스마트 축산화를 통해 생산성 향상 및 노동력 절감을 통한 경쟁력 강화뿐 아니라 축산환경 개선 및 가축전염병 차단 등 지역사회와 더불어 상생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축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