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국토부, 공인중개사무소 합동점검 실시

창원시 성산구·진해구, 김해시, 양산시, 진주시, 거제시 6개 시·구 점검

[경남=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3:47]

경남도-국토부, 공인중개사무소 합동점검 실시

창원시 성산구·진해구, 김해시, 양산시, 진주시, 거제시 6개 시·구 점검

[경남=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01/12 [13:47]

경남도-국토부, 공인중개사무소 합동점검 실시


[전북뉴스] 경상남도가 지난 8일 국토부와 합동으로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해 창원시 성산구·진해구, 김해시, 양산시, 진주시, 거제시 등 6개 시·구의 개업공인중개사무소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최근 창원시 성산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의창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됨에 따라 타 지역으로 풍선효과를 사전에 차단하고 다주택 규제에서 제외되는 공시가격 1억 미만 주택의 거래량 급증 및 과열현상을 점검하기 위해 실시됐다.

경남도와 시·군, 국토부가 합동으로 24명의 점검반이 개업공인중개사무소 총 45개 업소를 방문해 점검했다.

점검결과 공인중개사법 위반행위 2건, 부동산 실거래법 위반행위 의심 물건 18건에 대해서는 정밀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경미한 사안 9건은 현지에서 시정 조치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7월 시군과 ‘부동산거래 불법 행위 대응반’을 구성한 이후 개업공인중개사에 대해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실시해 등록취소 3건, 업무정지 30건, 과태료 부과 20건 등의 행정조치를 취했다.

또한, 지난해 9월 한국은행, 한국부동산원, 경남경찰청 등 유관 기관과 부동산 정책 TF를 구성해,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민관협력회의를 매월 1회 이상 주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아파트 가격상승으로 도민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택 공급 정책을 활성화해 실수요자를 보호함과 동시에 부동산 거래 불법 대응반을 상시 가동해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 적극 대처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