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고파? 일단 시켜’ 현주엽, “저는 대식가 아니에요”

현주엽 “신동엽과 잘 통해” 기대 이규한 “배달문화에 대해 많이 알려드리겠다” 포부

양미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4:22]

‘배달고파? 일단 시켜’ 현주엽, “저는 대식가 아니에요”

현주엽 “신동엽과 잘 통해” 기대 이규한 “배달문화에 대해 많이 알려드리겠다” 포부

양미경 기자 | 입력 : 2021/01/12 [14:22]

 

<사진 제공> ‘배달고파? 일단 시켜!’


[전북뉴스] ‘배달고파? 일단 시켜’ 멤버로 합류한 현주엽과 이규한이 인터뷰를 통해 다수의 배달 경험에서 우러난 배달 맛집 ‘찐’ 리뷰를 펼치며 배달 고수의 참모습을 확실하게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보여줬다.

특히 현주엽은 “저는 대식가 아니에요”라는 모르쇠 인터뷰로 폭소를 유발했고 이규한은 혼자남의 표본으로 ‘배달 만렙’을 인증해 기대를 모은다.

1월 16일 토요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되는 MBC 파일럿 예능 ‘배달고파? 일단 시켜’ 측은 첫 방송에 앞서 현주엽과 이규한의 첫 녹화 후기가 어우러진 인터뷰를 공개했다.

먼저 예능인으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 현주엽은 신동엽의 단골 식당을 찾아 남다른 먹방을 보여준 모습이 화제가 됐을 만큼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케 한다.

신동엽과 맛집 프로그램을 함께 하게 된 것에 대해 현주엽은 “저도 맛있는 거 먹으러 다니는 것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동엽이 형은 제가 알고 있는 정보 말고도 많은 걸 알고 있다.

둘 다 음식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말도 잘 통하고 진행도 정말 잘해줘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며 강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방송에서 폭풍 먹방으로 대식가의 위엄을 보여준 바 있지만 현주엽은 “저는 대식가가 아니”며 발뺌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준형이 형이 처음 녹화할 때 밥 세,네 그릇을 그냥 먹더라. 자기 식사를 다 하고 추가로 밥을 그 정도 먹는 걸로 봤을 때 기본적으로 양이 정말 큰 사람 같다”며 기대되는 대식 멤버로 god 박준형을 뽑았다.

평소 맛집에 관심이 많아 여러 미식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던 이규한은 “요즘 같은 언택트 시대에 정말 필요한 프로그램에 합류하게 돼서 너무나 영광스럽게 생각을 한다”며 “배달 문화나 배달메뉴를 고를 때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들에 대해서 많이 알 수 있고 또 많이 알려드릴 수 있어서 좋은 프로그램이다”며 ‘일단 시켜’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요리에도 일가견이 있지만 혼자 있을 때는 배달을 즐긴다는 이규한은 혼자남의 대표주자로 ‘배달 만렙’ 내공을 보유해 기대를 모은다.

그는 “배달이라고 하면 급하게 먹고 대충 먹고 맛이 잘 보장이 안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요즘에 배달 문화도 충분히 집에서 먹을 수 있는 미슐랭 급의 음식이라고 생각을 한다”며 배달 맛집 찾기에 자신감을 표했다.

연예계 소문난 미식가 이규한은 ‘일단 시켜’ 첫 녹화에서 배달 음식에 대한 유래부터 특징까지 자세하고 생생하게 표현해내며 ‘배달 만렙’ 포스를 보여줬다.

그는 “배달은 무엇을 시킬까를 많이 고민하게 되는데 우리 프로그램을 보시면 그날만큼은 메뉴를 정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배달 메뉴 고민 해결사로도 나설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