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농업기술센터, 저온·한파에 따른 농작물 관리 강화!

[남원=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1:01]

남원시 농업기술센터, 저온·한파에 따른 농작물 관리 강화!

[남원=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입력 : 2021/01/13 [11:01]

 

남원시청


[전북뉴스] 남원시 농업기술센터는 저온 및 한파에 따른 사전대비 철저 및 예방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의 1개월 기상전망에 따르면 기온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대륙성 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의 변동폭이 클 것이라 했다.

따라서 1월은 대설과 건조 한파 등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는 시기이므로 철저한 사전대비가 필요하다.

과수는 대목 및 주간부 백색 수성페인트를 바르거나 보온재 등으로 피복해야 하며 시설작물은 겨울철 한파대비 온풍기 등 가온시설을 수시로 점검하며 정전, 온풍기 고장대비 부직포 및 양초 알코올 등 응급대책 자재를 준비해야 한다.

월동작물은 파종 후 토양이 건조하지 않도록 수분을 공급하고 짚이나 퇴비, 건초 등으로 피복해 가뭄이나 동해를 예방해 하며 늦게 심은 양파는 동해 예방을 위해 부직포 및 유공비닐을 피복하는 등 농작물 관리가 필요하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한파에 따른 농작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기술지도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