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500만 그루 나무심기로 ‘생활권 휴식공간’ 조성

자투리 공간 활용, 시민 힐링 공간 조성 힘써

[익산=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1:06]

익산시, 500만 그루 나무심기로 ‘생활권 휴식공간’ 조성

자투리 공간 활용, 시민 힐링 공간 조성 힘써

[익산=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1/01/13 [11:06]

 

익산시청


[전북뉴스] 익산시가 500만 그루 나무심기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기후변화와 미세먼지에 대응하고 시민들이 힐링할 수 있는 도심 속 숲세권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올해는 기존에 조성된 녹지공간을 띠녹지 공간으로 개선하고 버려진 땅이나 자투리 공간 등을 발굴해 소규모 공간은 쌈지공원, 대규모 공간은 숲 공간을 조성하는 방향으로 친환경 녹색도시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총 사업비는 국비 11억2백만원을 포함해 49억6천4백만원이 투입된다.

우선 미세먼지 차단과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주민생활권에 숲 공간을 조성한다.

호남고속도로와 산업단지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와 악취로부터 주거지역을 보호하고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왕궁면 온수리 주교제 인근과 동촌리 국가식품클러스터 일원 2곳에 미세먼지 차단숲이 조성된다.

사업비 18억8천4백만원이 투입되며 4만2,000㎡규모에 조성될 예정이다.

동산동 행정복지센터 옆 대간선수로 등 4곳에 1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시민들이 어디서나 쉽게 숲을 접할 수 있는 도시숲 공간이 조성된다.

이곳에는 각종 수목이 식재되며 산책로와 쉼터가 함께 들어선다.

이어 평화동 시외버스 터미널 부근 유휴부지를 포함해 국·공유재산의 유휴부지 10곳에 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동농촌테마공원에 들어설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은 생태관광지 조성사업과 연계해 나라꽃 무궁화 교육장으로 조성되며 정부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1억원이 투입된다.

노후 산업단지 3곳과 공공시설 1곳에 실내조경으로 설치될 스마트가든은 근로자의 근로환경개선과 공공시설이용자에게 쾌적한 쉼터로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이리서초등학교 등 5개교에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명상숲이 조성된다.

학교 유휴공간에 조성되는 명상숲은 지역주민들에게는 힐링할 수 있는 공간으로 학생들에게는 친자연적인 학습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자녀안심 그린숲 조성사업은 1억원이 투입돼 궁동, 영만초등학교에 조성된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등하굣길 주변에 계절별 꽃피는 관목 등을 식재해 가로 띠녹지를 조성하고 인도와 차도를 분리해 자녀의 등하굣길을 안전지키미 역할을 하게 된다.

금강동 대간선수로 유천생태습지에서 전라북도 농업기술원까지 약 2km 구간에 4억원의 예산으로 가로수 조성사업을 시행해 도심을 가로지르는 수변경관에 푸르른 정취를 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부역사 진입로에서 송학육교까지 2km 구간에 4억원 명품가로숲길을 조성해 시 진입로에 품격 높은 익산의 이미지를 조성하고 1천만원을 투입해 선화로 등 주요도로변 가로수 보식 및 가로수 아래 맥문동 등 초화류를 식재해 삭막한 도시공간을 녹색을 머금은 싱그러운 공간으로 조성한다.

모현공원 등 공원과 녹지 5곳에 사업비 5천만원으로 나무를 추가 식재해 일상생활 가까이에서도 충분히 힐링이 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쾌적한 녹색휴식공간을 조성한다.

이어 도심 속 수변자원인 신흥공원은 산책로에 계절별 꽃 식재와 홍가시, 황금사철로 미로정원을 만들어 다채로운 수변공간으로 재탄생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헌율 시장은“나무를 심는 것은 미래를 심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며 “미세먼지 저감효과 뿐만 아니라 시민 건강을 증진시키고 힐링할 수 있는 휴식공간 제공 등 긍정적인 효과가 많기 때문에 꾸준히 확대해나갈 방침이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