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농업인 노후의 든든한 버팀목 국민연금보험 가입 신청 서두르세요

지역가입 및 지역임의계속가입 농업인에 연금보험료 납부액의 50% 이내 지원

[전북=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3:49]

전북도, 농업인 노후의 든든한 버팀목 국민연금보험 가입 신청 서두르세요

지역가입 및 지역임의계속가입 농업인에 연금보험료 납부액의 50% 이내 지원

[전북=전북뉴스]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1/01/13 [13:49]

 

전라북도청


[전북뉴스] 안정적인 노후생활 도모를 위해 농업인이 국민연금보험에 가입하면 월 보험료 납부액의 최대 45,000원까지 지원된다.

전북도는 13일 농업경영체에 등록한 농업인은 별도의 증빙서류 없이 신청이 가능한 만큼 국민연금보험 가입을 서두를 것을 당부했다.

올해 농업인에 지원되는 국민연금보험료 월 최대 지원액은 전년 대비 1,350원이 인상된 45,000원이다.

이번 인상은 정부의 국정과제인 농어촌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의 일환으로 2019년 43,650원으로 인상한 이후 2년만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산물 수입 개방 확대에 따른 농업인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995년부터 농업인에게 국민연금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해 왔다.

만 18세 이상 60세 미만의 국민연금 지역가입자와 지역 임의계속가입자인 농업인이 지원 대상이며 농업인이 납부할 국민연금 보험료의 50% 범위 내에서 2021년 기준 월 최대 45,000원까지 지원한다.

다만, 종합소득 6천만원 이상 또는 재산세 과세표준액 10억원 이상인 경우 지원에서 제외된다.

농업인이 연금보험료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국민연금공단지사에 농어업인 확인서를 제출하면 된다.

농업경영체에 등록한 농업인은 별도의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국민연금공단 지사나 국민연금 콜센터로 신청가능하다.

최재용 전라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국민연금 보험료가 최대 45,000원까지 지원되고 국민연금은 가입기간이 길수록, 납입하는 보험료가 많을수록 향후 연금수령 금액이 늘어나는 구조임을 염두해 두고 농업인들이 하루라도 빨리 연금보험에 가입해 줄 것을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함평자연생태공원, 겨울 이겨낸 "복수초, 활짝 핀 노란 꽃망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