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총력 차단방역

양양군 야생멧돼지 폐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대응

[강릉=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4:27]

강릉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총력 차단방역

양양군 야생멧돼지 폐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대응

[강릉=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01/13 [14:27]

강릉시청


[전북뉴스] 강릉시는 지난 11일 인접 양양군 현남면 하월천리 인근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양성 확진 판정됨에 따라, 관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을 위해 총력 차단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지점은 지난 4일 양양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점인 서면 내현리에서 14.6Km 남쪽지점으로 강릉시는 폐사체 발생지점 반경 10Km에 포함된 농가 3호를 방역지역으로 설정하고 일제소독과 방역관리 조치를 했다.

방역지역 양돈농가는 검출일로부터 21일간 이동을 제한하고 동물위생시험소 동부지소에서 임상 및 정밀검사를 실시하는 등 검사를 강화한다.

또한 공동방제단을 통한 관내 모든 양돈농가 진·출입로 일제소독을 실시하며 양돈농장 일제소독,생석회 벨트 구축 및 멧돼지 기피제 설치 등 관내 ASF 유입차단을 위한 방역조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야생멧돼지 ASF 감염개체가 지속적으로 남하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축질병으로 인한 관내 양돈농가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농가에서는 사육개체에 이상 증상이 발생 시 즉시 신고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함평자연생태공원, 겨울 이겨낸 "복수초, 활짝 핀 노란 꽃망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