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정수장 수돗물 유충관련 역학조사반 종합 결과 발표”

역학조사 결과 사고원인규명 및 재발방지를 위한 단기·중장기 종합대책 제안

[제주특별자치도=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5:00]

“강정정수장 수돗물 유충관련 역학조사반 종합 결과 발표”

역학조사 결과 사고원인규명 및 재발방지를 위한 단기·중장기 종합대책 제안

[제주특별자치도=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01/13 [15:00]

“강정정수장 수돗물 유충관련 역학조사반 종합 결과 발표”


[전북뉴스] 제주특별자치도가 서귀포시 강정정수장의 수돗물 깔따구 유충 유출사고의 원인파악과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고자 지난해 10월 27일 발족한 ‘민·관 합동 정밀역학조사반이 그간의 활동 경과를 종합한 최종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조사반은 곽인실 교수를 비롯해 동물학, 생태독성학, 상하수도, 수처리, 곤충학 등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됐다.

조사반은 수돗물 유충 유출발생의 원인이 외부요인과 내부요인이 복합적으로 나타났음을 확인했다.

외부요인으로는 지난해 6~7월의 긴 장마와 9월 태풍 마이삭의 집중 호우로 인한 하천범람, 제방유실 등에 따라 인근 농경지 등에서 다량의 유기물을 포함한 비점오염원이 취수원 상류로 유입되어 깔따구 유충 대량 번식환경이 조성된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인천 정수장에서 유출되었던 붉은 깔따구 유충과는 다른 종으로 판별 됐다.

내부요인으로는 비용절감위주의 정수장 운영, 정수시설의 노후화와 운영관리 인력의 전문성 부족 등으로 파악했다.

조사반은 이번 원인규명 결과를 토대로 단기·중장기 수돗물 깔따구 유충 유출 재발방지 종합대책을 제시했다.

단기 대책으로는 깔따구 서식 방지를 위한 환경개선, 혼화지의 혼화효율 개선, 모래여과지 개선, 배출수 처리시설 개선 등 시설개선방안과 응집제 상시 주입, 적정여과속도 유지, 역세척 주기 최소 3일 이내 실시 등의 정수장 운영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중장기 대책으로 취수원 시설 및 관리체계 개선, 강정정수장 시설 및 운영개선과 상수도 관리역량 강화방안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제주상하수도본부는 2021년 1월부터 강정정수장 운영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수도정비기본계획에 강정정수장 현대화 사업을 반영시켜 사업 추진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을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뉴스] 꽁꽁 얼어붙은 백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