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국회의원,학교폭력 중 사이버폭력이 2번째로 많아. 전체 학교폭력 중 17% 해당

“사이버폭력의 증가는 비대면 수업이 이루어지며 발생한 또 다른 교육문제”, “온라인에서도 공동체 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사이버학교폭력 예방교육이 더욱 이뤄져야”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3/11 [08:02]

박찬대 국회의원,학교폭력 중 사이버폭력이 2번째로 많아. 전체 학교폭력 중 17% 해당

“사이버폭력의 증가는 비대면 수업이 이루어지며 발생한 또 다른 교육문제”, “온라인에서도 공동체 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사이버학교폭력 예방교육이 더욱 이뤄져야”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03/11 [08:02]

 

[사진] 박찬대 국회의원, 학교폭력 중 사이버폭력이 2번째로 많아. 전체 학교폭력 중 17% 해당


[전북뉴스] 지난해 발생한 학교폭력 중 사이버폭력이 두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면수업이 이루어지던 18학년도 9.7% 19학년도 8%에 비해 급격히 증가해 사이버 학교폭력 예방교육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국회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시·도교육청별 학교폭력 신고 및 조치사항’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8월까지 발생한 전체 학교폭력 7,181건 중 사이버폭력은 1,220건으로 전체의 1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발생한 학교폭력의 유형별 현황으로는 신체폭력 2,536건 사이버폭력 1,220건 기타 1,198건 언어폭력 1,124건 금품갈취 554건 강요 384건 따돌림 165건으로 사이버폭력이 신체폭력 다음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135건 경기 253건 인천 61건 강원 43건 충북 26건 충남 42건 세종 13건 대전 45건 전북 16건 전남 151건 광주 69건 경북 47건 경남 113건 대구 36건 울산 24건 부산 136건 제주 10건 이다.

박찬대 국회의원은 “코로나19 상황을 겪으며 비대면수업이 활성화된 만큼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한 사이버 학교폭력의 비율 또한 급격히 증가했다”며 “인터넷과 SNS를 접하는 나이가 갈수록 어려지기 때문에 온라인에서도 공동체 의식을 함양할 수 있도록 사이버 학교폭력 예방교육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찬대 국회의원은 교육부와 함께 최근 급증한 사이버 학교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폭력 개념 명확화 및 가해행위의 매개체 범위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관련 법개정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교육부는 유관부처-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응 논의를 위한 부처·민간 협력을 더욱 강화할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