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배냇소 지원사업 추진한다

희망농가에 암송아지 공급, 무주군 한우 번식기반 확보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3/15 [09:14]

무주군, 배냇소 지원사업 추진한다

희망농가에 암송아지 공급, 무주군 한우 번식기반 확보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03/15 [09:14]

 

[사진] 무주군, 내냇소 지원사업 추진© 전북뉴스


[전북뉴스] 무주군이 한우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올해 배냇소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반딧불 한우 기반 조성을 통한 한우 산업발전을 주도하고 한우 사육기반 확대와 친환경 농업 육성을 위해서다.

무주군에 따르면 군비 4억 7,000만원을 투입해 총 100여두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우 사육규모 50두 미만의 농가 중 배냇소 입식이 가능한 농가가 대상이며 농가당 10두 이내다.

군은 증축개량 완성도가 높은 송아지 공급으로 밑소 기반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청은 이달 26일까지로 배냇소 대부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작성해 각 읍 · 면사무소 산업팀에 제출하면 된다 한우 암소 사육능력과 의욕이 있는 농가, 배냇소 지원으로 자립기반을 구축할 수 있는 농가, 친환경 축산을 실천하고 구축할 수 있는 농가의 경우 우선 선정된다.

농가는 송아지를 지원받는 날로부터 30개월 후 시장에서 거래되는 생후 6~7개월 령 암송아지 가격에 해당하는 금액을 무주군에 상환하면 된다.

농업정책과 이은창 과장은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 차상위계층 등 사회적 약자들을 우선 배려해 지원할 방침”이며 “한우 사육 기반 확대를 통한 농촌활력 증진과 소득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