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의령군 복산사 "수줍게 고개 내민 할미꽃"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3/15 [09:59]

[포토뉴스] 의령군 복산사 "수줍게 고개 내민 할미꽃"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03/15 [09:59]

▲의령군 복산사 "수줍게 고개 내민 할미꽃" [사진제공=의령군] ©전북뉴스

 
봄을 알리는 듯 한낮 기온이 따스한 14일 경남 의령군 칠곡면 복산사 절 마당에서 할미꽃이 꽃망울을 터뜨리며 수줍은 듯 고개를 내밀고 피었다.

 

▲ 복산사 절 마당에서 꽃망을 터티리는 할미꽃 [사진제공=의령군]©전북뉴스

 
노고초(老姑草) 또는 백두옹(白頭翁)이라고도 불리는 할미꽃은 3월에서 4월 사이에 자주색꽃이 줄기끝에서 밑을 향하여 피며 몸 전체에 긴털이 촘촘이 나 있으며 독성은 강하나 뿌리는 약용으로 쓰인다.

 

꽃말은 공경, 슬픈 추억, 전설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