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불법 소각행위 단속 강화

산불·미세먼지 차단, 산림인접지 불법 소각 시 3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임실=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18 [10:40]

임실군, 불법 소각행위 단속 강화

산불·미세먼지 차단, 산림인접지 불법 소각 시 3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임실=전북뉴스] 남주희 기자 | 입력 : 2021/03/18 [10:40]

 

임실군, 불법 소각행위 단속 강화


[전북뉴스] 임실군이 봄철 산불 예방과 미세먼지 차단을 위해 산림인접지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불법 소각행위 단속을 강화한다.

군은 산불 예방과 미세먼지 관리제 추진에 따른 농식품부, 환경부, 산림청 등과 함께 산불 조심 기간인 오는 5월 15일까지 불법 소각 행위 단속을 시행한다.

최근 산불의 대부분이 소각으로 발생하고 있고 논·밭두렁, 농업부산물 등의 불법 소각이 건조한 날씨와 겹쳐 산불 발생의 주원인이 되고 있음에도 산림인접지에서 불법 소각하는 행위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에 군은 불법 소각으로 인해 산불로 번지는 것을 사전 예방하고 주민들에게 산불위험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 시켜 산불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불법 소각 산불 제로화에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공무원 및 산불감시원을 동원해 산불 취약지 및 취약계층에 대한 감시 활동을 강화하고 산림이나 산림인접지에서의 불법 소각행위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산림보호법에 따라 산림이나 인접지에서 불을 피우거나 불을 가지고 들어가는 경우 3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실수로 산불을 낼 경우에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 등 무거운 처벌을 받을 수 있으므로 이를 적극 홍보하고 처벌 규정을 엄격히 적용할 방침이다.

군은 산림인접지에서의 농업부산물 및 논·밭두렁 태우기는 해로운 벌레보다 이로운 벌레가 많이 죽어 농사에 도움에 되지 않고 산불과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 원인이라며 군민의 협조를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