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신시도자연휴양림,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국립 신시도자연휴양림 개장

오는 19일부터 본격 운영…총 56개 객실의 숙박시설 갖춰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3/18 [14:12]

국립 신시도자연휴양림,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국립 신시도자연휴양림 개장

오는 19일부터 본격 운영…총 56개 객실의 숙박시설 갖춰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03/18 [14:12]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국립 신시도자연휴양림 개장


[전북뉴스] 쾌적하고 안전한 해양형 산림문화·휴양공간 확충을 위한 국립 신시도자연휴양림이 18일 개장식을 갖고 오는 19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이날 개장식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최병암 산림청 차장, 강임준 군산시장,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나기학 전라북도의원 등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에 개장한 국립 신시도자연휴양림은 2007년 신시도자연휴양림 신규지정 고시 후 사업비 230억원을 투입됐으며 지난 2018년부터 3년의 공사 끝에 결실을 맺었다.

총 120ha의 면적에 방문자안내센터 등 편의시설과 숲속의집 28동, 산림문화휴양관 2동 등 총 56개 객실의 숙박시설을 비롯해 해안탐방로 전망대를 비롯한 다양한 휴양시설을 설치해 고군산군도의 명물로 탄생됐다.

특히 이번 신시도자연휴양림은 산림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숙박시설 등 각종 시설물 공사 시 친환경공법 시행과 신재생에너지 활용 및 배기가스 배출을 최소화한 친환경적이고 스마트한 설비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탄소배출 감소는 물론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천연 그대로 감상하고 즐길 수 있는 몸과 마음이 힐링되고 치유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되어 숙박 및 탐방을 통해 바다와 산림의 아름다움을 감상하고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휴양과 휴식을 제공하는 등 국민 정서함양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섬과 바다가 어이진 해양형 휴양림은 산림에 위치한 대부분의 휴양림과 차별화되는 국립 신시도자연휴양림 개장으로 그동안 관광객이 고군산군도와 새만금을 스쳐 지나가는 경우가 있어 아쉬웠지만, 앞으로 머무는 관광·휴양명소로 자리매김하리라 기대된다”말하며 “앞으로 아름다운 산하를 더 많은 분이 누릴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